[20180329] 국내 최초 인공지능 안티바이러스 전세계 동시 출시

국내 최초 인공지능 안티바이러스 전세계 동시 출시

 

세인트시큐리티, 기존 안티바이러스 시장에 도전장

멀웨어스닷컴 URL 피드 서비스 개시

유의미한 정보 근간으로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 대응

 

정보보안 시장도 정보가 곧 재산이 되는 시대가 도래했다. 뛰어난 성능의 엔진과 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한들 정보 없이는 아무 소용이 없다. 최근 보안 시장에서 정보에 대한 가치와 중요성을 인식하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5년간 악성코드 정보를 수집ž분석하고, 그 정보를 바탕으로 한 신제품과 서비스를 런칭하는 보안 기업이 있다.

 

세인트시큐리티(대표 김기홍 www.stsc.com) 29일 기자간담회에서 인공지능 안티바이러스 솔루션 맥스(MAX)’와 멀웨어스닷컴(malwares.com) ‘URL 피딩 서비스를 전세계 동시 출시한다고 밝혔다.

 

맥스는 세인트시큐리티가 자체 개발한 국내 최초의 인공지능(AI) 안티바이러스 솔루션이다. 베타 버전은 지난 해 1월에 공개했다. 이후 지속적인 개선과 발전을 거쳐 안정화시킨 인공지능 안티바이러스를 개인용 정식 제품으로 출시하는 것이다.

 

<그림> 인공지능 안티바이러스 맥스(MAX)

 

지금까지 안티바이러스는 시그니처, 즉 패턴 DB를 얼마나 많이 보유하고 있느냐가 성능을 좌우하는 지표였다. ž변종 악성코드가 등장하면 패턴 업데이트를 통해 탐지 및 대응을 하는 시스템을 유지해왔다.

 

맥스는 별도의 패턴 업데이트가 필요 없다. 맥스의 머신러닝 엔진은 세인트시큐리티의 클라우드 기반 악성코드 자동 분석 플랫폼 멀웨스닷컴의 위협 정보를 바탕으로 학습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실시간 대응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루 평균 500만 개 이상의 파일을 자동 수집ž분석하며, 10억 개 악성코드 샘플과 20억 개에 달하는 프로파일링 정보를 보유하고 있는 멀웨어스닷컴이 맥스의 두뇌 역할을 한다. 멀웨어스닷컴으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큰 인텔리전스를 확보한 세인트시큐리티는 수집ž분석한 데이터를 맥스에 학습시켜 악성코드 탐지 성능을 최대치로 끌어 올렸다.

 

맥스는 이미 영국 SE Labs 테스트에서 탐지율 100%로 만점을 받았다. 최근 진행한 국내외 고객 BMT를 통해 머신러닝 기반 안티바이러스 엔진의 최대 단점인 과탐 부분을 상당히 개선시켰다고 평가 받고 있다.

 

김기홍 세인트시큐리티 대표는 "완벽하게 새로운 기술과 패러다임으로 기존 안티바이러스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글로벌 수준에 이르는 맥스의 탐지율과 성능을 내세워 전세계 보안 시장을 리딩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맥스는 현재 세계적인 공인테스트 기관인 AV-컴패러티브(AV-Comparative) 엔터프라이즈 부문 인증 테스트 진행 중에 있다. 세인트시큐리티는 올 하반기에 이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MAX 기업용 버전을 출시하고 국내외 공공기관 및 기업을 대상으로 한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맥스 개인용 정식 버전은 malwares.com 사이트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또한 이 날 세인트시큐리티는 멀웨어스닷컴에서 수집한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능동적 보안 서비스 시작을 알렸다. ‘URL 피드 서비스는 멀웨어스닷컴에서 실시간으로 수집ž분석한 정보에서 URL 관련 정보를 취합해 매시간 사용자들에게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그림> URL 피드 서비스

 

과거에도 악성 URL 차단 서비스는 존재했다. 그러나 대응 조치가 완료된 상황에서 URL이 삭제 처리되지 않고 보안장비에 남아 리소스를 차지하며 성능에 영향을 끼치는 경우가 허다했다.

 

김승언 세인트시큐리티 코드분석팀장은 단시간 동안 악성코드를 유포한 뒤 신속하게 빠지는 악성코드가 많다“URL 피드 서비스는 실제로 활동하고 있는 악성코드 유포지ž경유지 정보에 초점을 맞추고 이를 공유해 보안장비에 바로 적용하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세인트시큐리티는 멀웨어스닷컴의 방대한 정보를 활용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질적으로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한 기존 정보들을 가공해 유의미한 정보로 재탄생시키고, 정보를 근간으로 글로벌 보안 시장 리더로 포지셔닝 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김기홍 세인트시큐리티 대표는 정보 보안, 특히 안전사회를 구축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사이버 위협 대응에 필요한 기반 정보라며 “PC와 서버 정보는 물론이고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IoT 디바이스 정보를 수집ž분석해 지능화되고 있는 사이버 범죄에 대한 조기 대응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며 선제적인 보안 기술 개발 의지를 나타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